HOME LOGIN 회원가입 고객센터 펜션관리자

 
작성일 : 22-06-24 15:53
출산율 최저인데 '아동 수출'은 여전
 글쓴이 : 사뚜리
조회 : 0  

갈수록 출산율은 떨어지지만 해외로 입양되는 아동은 여전하다. 전후 위기를 극복하고 선진국 반열에 올랐지만 '고아 수출국' 오명은 그대로다.  

더불어민주당 김성주 의원실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전체 입양 아동 중 해외 비중이 47.1%를 차지했다. 2020년 입양된 국내 아동 수는 232명으로  2018년에 비해 20% 넘게 줄었지만 해외 입양 비중은 같은 기간 오히려 2.6%p 늘었다. 10년 전에 비하면 10%p 가까이 증가했다.

세계 2차대전 이후 전세계로 입양을 간 우리나라 아동의 숫자는 20만명 정도로 추산된다. 이 기간 전 세계적으로 50만 명가량의 아동이 해외 입양됐다는 점을 감안하면 10명 중 4명은 한국인인 셈이다. 합계 출산율이 세계 최저 수준인 우리나라의 현실이다.

정부 발표에 따르면 지난해 기준 각 나라의 합계 출산율은 중국 1.5명, 인도 2.2명, 우크라이나 1.3명, 콜롬비아 2.0명이다. 한국은 0.82명으로 순위 내 합계 출산율이 가장 높은 인도와 3배가량 차이가 난다.

반면, 입양율은 한국이 1.5배 더 높다. 아이는 적게 낳는데 해외 입양은 많이 보내는 셈이다. 전세계에서 찾아보기 어려울 정도로 이례적이다. 해외 입양 국가 대부분 개발도상국인데 반해 우리나라는 지난 7월 유엔무역개발회의(UNCTAD)로부터 선진국으로 공인됐다.

….

전화평 기자

출처 

http://www.goodnews1.com/news/articleView.html?idxno=400129